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북한에 조속한 비핵화 행동 촉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갖는 이명박 대통령(우)과 노다 일본 총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갖는 이명박 대통령(우)과 노다 일본 총리

한국과 일본의 정상들이 북한이 핵 폐기를 위한 행동에 조속히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행동에 조속히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19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핵 폐기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두 나라 사이의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일간 긴밀한 협력관계가 두 나라는 물론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매우 긴요하다며 21세기 새로운 한-일 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양국이 자주 오고 가고 만나서 어떤 현안 문제도 극복하면서 한-일 양국이 아주 강력한 우방으로서 미래에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또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다 총리는 남북 그리고 미-북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과 한국, 미국 사이에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미국과 한국 일본이 요구하고 있는 사전조치들을 북한이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또 다시 강조한 것입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등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북측의 사전조치로 핵과 미사일 실험 잠정중단, 우라늄 농축 활동 중단,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의 복귀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다 총리는 또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 측 입장에 대해 이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지지와 협력을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사전조치 이행 문제에 대해 북측과 여전히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저희들은 북한에 대해서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한 몇 가지 사전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북한은 아무 조건 없이 6자회담을 하자 이렇게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이 아직 조정이 안 되고 있습니다.”

김 장관은 곧 미-북간 두 번째 대화가 있을 예정이지만 이런 이유 때문에 6자회담이 재개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일 두 나라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지난 2004년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한-일 자유무역협정 교섭을 가능한 빨리 재개하기 위해 실무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노다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일제 강점기 때 강제로 빼앗아 간 조선왕실의궤 대례의궤와 례도감의궤 열성어제 정조 편 등 문화재 도서 5권을 한국 측에 돌려줬습니다.

하지만 한-일 두 나라간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청구권 문제와 독도 영유권 문제 등은 이번 회담에서 의제로 다뤄지지 않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다만 “역사를 잊지 않고 미래를 향해 나가는 것이 한-일 관계의 근간”이라며 “과거사 문제에 대해 일본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다 총리는 “가끔 양국 관계가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대국적 견지에서 양국 관계를 전진시킨다는 마음을 정상들이 갖고 있으면 어떤 문제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일본 측 국빈방문 초청에 대해 “필요하면 언제든 갈 수 있다”면서도 “한-일간 현안이 있는 게 사실이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해 과거사 문제가 걸림돌이 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 대통령과 노다 총리의 이번 정상회담은 유엔총회 기간인 지난 달 22일 미국 뉴욕에서의 첫 회담에 이어 두 번째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