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유니세프 통해 565만 달러 대북 지원


함경북도 명천의 탁아소 어린이들 (자료사진)

함경북도 명천의 탁아소 어린이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지난 2009년 이후 처음으로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를 통해 대북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번 지원으로 북한 영유아와 임산부 등 146만 명의 취약계층이 도움을 받을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5일 영유아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5백 65만 달러를 유엔 산하기구인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최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심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최보선 대변인입니다.

“지원 내역은 영유아, 임산부에 대한 백신의약품 지원에 약 281만 불, 영양실조 관리, 영양실조 예방, 영양 개선사업에 약 250만 불, 기타 행정비에 약 35만 불입니다. 이번 결정은 정치상황에 관계없이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 인도적 지원사업은 지속한다는 정부의 기본 방침에 따른 것입니다.”

이번 지원으로 북한 영유아와 어린이, 임산부 등 1백 46만 명의 북한 취약계층이 도움을 받을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가 유니세프를 통해 대북 지원에 나선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2009년까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을 지원해오다, 남북관계 경색 등으로 지난 해부터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한국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취임한 이후 확대해 온 대북 유연화 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미국 방문 당시인 지난 달 5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유엔기구를 통한 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에 따라 지난 달 8일 세계보건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을 재개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국제기구를 통한 추가 지원은 현재로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 차원의 대규모 식량 지원 계획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