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 “북 도발 시 지원세력까지 응징”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김관진 국방장관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김관진 국방장관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이 새로운 방식으로 추가 도발해 올 가능성이 있다면서, 북한이 이를 감행할 경우 도발의 원점 뿐아니라 그 지원세력까지도 응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한국 정부에 대화와 전쟁 중 하나를 택하라고 또 다시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그럴 경우 도발 원점은 물론 이를 지원하는 세력까지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적이 도발하면 자위권 차원에서 분명히 단호한 응징을 할 것입니다, 이것은 도발의 원점 뿐만 아니라 그것을 지원하는 세력까지도 포함될 수가 있습니다.”

김 국방장관은 31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TV토론회에 나와 “북한은 자기들이 생각하는 유리한 시간과 장소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도발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장관이 언급한 지원세력에 대해 “북한 군의 공격이 시작되는 지점을 원점이라고 할 때 이를 지원하는 후방 부대 또는 시설, 그리고 운송체계 등을 포괄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 같은 응징 개념에 “대북 선제공격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선제공격은 국지도발 간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과거에는 적이 도발할 경우 교전규칙에 너무 얽매여 수세적이고 소극적으로 대응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에 적극적인 억제전략을 시행함으로써 더욱 과단성 있는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에 따라 “각급 부대 지휘관에게 보고 전에 조치를 먼저 취할 것을 허가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특히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북한의 공격 가능성과 대비 태세를 묻는 질문에 “원전을 포함한 여러 개 국가 주요시설에 대해 민.관.군 통합방위체제를 갖추고 있고 이 지역 일대에서 주기적으로 훈련도 이뤄지고 있다”며 “원전 등 국가 주요 시설 방어에 대해선 관련 부처와 협의를 통해 강화시킬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이날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을 한국 측 책임이라고 또 다시 주장하면서 한국 정부에 대화와 전쟁 중 하나를 택하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방위원회 검열단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자들과 군부가 더 이상 두 사건에 등을 대고 무모한 반 공화국 광기를 부리지 말아야 한다”며 “대화를 해도 통이 큰 대화를 하고 전쟁을 해도 진짜 전쟁 맛이 나는 전쟁을 하자는 게 북한 군대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천안함 사태 1주기인 3월26일에도 천안함 사태가 ‘특대형 모략극’이라며 한국 측의 도발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