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회담 재개 3단계안 동의


위성락 본부장의 영접을 받는 우다웨이 6자회담 중국대표(좌)

위성락 본부장의 영접을 받는 우다웨이 6자회담 중국대표(좌)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회담과 미-북 회담을 거치는 이른바 3단계 안에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 비핵화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한층 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회담과 미-북 회담을 차례로 거치는 3단계 안에 동의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는 26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우 대표는 최근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베이징에서 가진 협의 결과를 전달하면서, 한국 정부가 당초 제안했던 3단계 안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우 대표는 북한도 3단계 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우 대표가 북-중 협의 결과를 소개했다”며 “김계관 제1부상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에 변함이 없고 대화를 통해 해결하고 6자회담에 조건 없이 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음을 전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위 본부장은 남북 비핵화 회담에서 일정한 성과가 있어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우 대표도 이 같은 한국 정부 입장에 기본적으로 공감한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처럼 두 나라가 3단계 안에 동의함에 따라 북한으로부터 조만간 남북 비핵화 회담에 대한 반응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이날 내외신 기자설명회 자리에서 3단계 안은 한국 정부가 그동안 꾸준히 제기했던 방안이며 남북회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월에 우리가 비핵화와 관련해서 남북 간에 회담하자는 것을 공개적으로 제의했고, 거기에 대해서 북한의 답을 현재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북에서 저는 긍정적인 답을 보내오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위 본부장은 회동 중에 우 대표가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남북간 대화가 성사되면 거기서 어떤 범위의 의제를 다룰 지 정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우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6자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비핵화를 실현하는 효과적인 자리이고 2005년 9.19 공동성명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합의를 바탕으로 전면적 성과를 이뤄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우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오는 29일까지 3박4일간 서울에 머무는 우 대표는 이날 위 본부장을 면담한 데 이어 27일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예방하고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도 만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