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회담 재개 견해차 여전


외교통상부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우)을 맞이하는 김성환 장관.

외교통상부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우)을 맞이하는 김성환 장관.

한국과 중국은 23일 서울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지만 6자회담 재개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중국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우려를 나타내면서도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에 상정하는 데 대해서는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6자회담 재개를 둘러싸고 한국과 중국이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23일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중국 측은 조속한 재개를 주장했지만 한국 측은 사전 여건 조성을 통해 6자회담을 열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측은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을 확인한 이후 6자회담을 재개하자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제츠 부장은 언론에 공개한 회담 모두발언에서도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고 비핵화 목표와 관련국 간 관계정상화를 실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며 6자회담의 빠른 재개를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이 필요하다는 데는 양측이 공감했지만 한국은 사전 여건 조성에, 중국은 가능한 이른 시점에 재개하자는 데 중점을 둬 서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설명입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UEP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한국은 이 문제에 대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을 요구했지만 중국은 6자회담 틀 내에서 논의하자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양 부장은 청와대를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선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북 핵 문제 진전 등을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 부장은 “남북관계가 개선되기를 희망하고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두 나라는 고위급 인사교류와 차관급 전략대화 지속, 군사분야 교류 확대 등을 통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고위급 인사교류와 관련해 중국 상무위원 한 명이 올 안으로 방한할 예정이며, 김황식 한국 총리의 공식 방중도 추진키로 했습니다. 김성환 장관도 올 상반기 중 가급적 빨리 중국을 방문키로 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한국과 중국이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와 협력의 기반을 넓혀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한국 정부 소식통들은 분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