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미사일 강력히 규탄’


청와대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정부 성명을 발표하는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

청와대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정부 성명을 발표하는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

한국 정부는 북한이 강행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대응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인 13일 오전 9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책 마련을 논의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 중간발표를 통해 북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녹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우리 정부는 북한의 새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일치된 발사 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이를 강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며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대응조치를 취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떤 발사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장관은 특히 “북한이 만성적 식량 부족 등 절박한 민생 문제를 제쳐두고 막대한 재원을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 개발에 사용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일단 실패로 확인된 만큼 향후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으고 회의를 마쳤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한편 제임스 서먼 미-한 연합사령관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이날 회담을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서먼 사령관과 김 장관은 북한의 행위가 한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이고 군사적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국제사회의 적절한 제재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와는 별도로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관진국방부 장관] “국방부는 이번 상황과 관련해 위기 관련 위원회를 소집해 대응 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전군 차원의 군사대비태세도 점검했으며 한-미 연합정보감시 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의 행위가 국제 평화질서를 파괴하고 한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국민의 생명 보호와 주권 수호 차원에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결의안은 아울러 북한에 대해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남북관계를 경색시키는 대량살상무기와 장거리 운송수단 개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남북한 상호협력 증진과 평화질서 구축에 적극 참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