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북 위협·도발에 단호 대처”


25일 한국 청와대에서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를 위해 방한한 바락 오바마(좌) 미국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는 이명박(우) 한국 대통령

25일 한국 청와대에서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를 위해 방한한 바락 오바마(좌) 미국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는 이명박(우) 한국 대통령

미국과 한국 두 나라 정상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과 한국 두 나라 정상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즉시 철회하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25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양국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 발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미-북간 합의를 위반한 것이며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키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한미간 공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북한의 어떠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6자회담 당사국들이 반대하는 데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다면 귀책 사유는 북한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평화와 협력의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는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약속을 위반하는 것이며 고립을 심화하고 인접국과의 관계를 손상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래 협상 가능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oday I simply say that N.Korea will achieve nothing…”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위협이나 도발로 이룰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북한은 자신들도 잘 알고 있는 의무를 지키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한국의 탄도 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와 관련해 이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선 논의되지 않았지만 두 나라가 실무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문제는 대북전략 차원이기 때문에 합당한 합의가 이뤄져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한국 내에서 미한 미사일 지침 개정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미-한 두 나라는 다음달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한 안보정책구상에서 현재 300킬로미터 이내로 제한된 한국군 미사일 사거리를 800~1000킬로미터로 늘리는 방안을 협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통령 취임 이후 미-한 정상회담은 모두 11차례 열렸습니다. 이 가운데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7번째였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의 동체를 평안북도 철산군에 있는 동창리 기지로 운반해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 등은 이날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동체를 열차를 이용해 동창리로 운반해 건물 내에서 조립 등 발사를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후지 TV 등 일부 외신들도 북한이 탄도 미사일 본체로 보이는 물체를 24일까지 철도 등을 통해 동창리 발사시설에 반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미일 정보 당국은 특히 운반된 미사일 동체가 3년 전 발사한 길이 32미터의 광명성 2호 보다 3~4미터 긴 것으로 보이고 이에 따라 추진력도 더 셀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연합사의 위딩턴 공보실장은 “미한 두 나라는 연합능력을 통해 북한의 활동을 충분히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북한의 바람직하지 않은 발전에 대해 경고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