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군 사령관 “전술 핵 한반도 재배치 필요 없어”


이임하는 월터 사프 사령관 (자료사진)

이임하는 월터 사프 사령관 (자료사진)

월터 사프 한미연합군 사령관은 “전술 핵무기가 다시 한반도에 배치될 필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오늘(20일) 오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육군협회가 주최한 고별 조찬강연을 통해 “북 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전술 핵무기를 한반도에 재배치할 필요가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미국은 한국에 확장된 억제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미국이 제공하는 핵 우산을 통해 북한을 억제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공격들에 대응하기 위한 보다 나은 방안을 개발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면서 도발에 직면하기 위한 준비가 어느 때 보다 더 잘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은 지난 주 북한 핵무기와 관련해 “(핵실험 이후) 기간이 오래됐으니 소형화나 경량화에 성공했을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