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시아파 성직자 등 47명 사형집행


사우디 내 시아파 교도들이 알님르의 얼굴이 담긴 대형 포스터를 들고 사형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다.(자료사진)

사우디 내 시아파 교도들이 알님르의 얼굴이 담긴 대형 포스터를 들고 사형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다.(자료사진)

사우디아라비아 내무부는 2일, 테러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 피고인 47명의 형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사형수 대부분은 사우디 국적자로 이집트와 차드 국적자도 1명씩 포함됐으며 사형은 12곳에서 나뉘어 집행됐습니다.

사우디 내무부는 이란 등 중동 시아파 진영이 사면을 요청한 사우디 시아파 지도자 셰이크 님르 알님르의 사형도 이날 집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알님르는 아랍의 봄 시위가 한창이던 2011년, 사우디 동부 알와미야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레바논의 최고 시아파 성직자로 레바논의 1백20만 시아파 교도들의 대표 기구인 이슬람 최고 위원회 부회장, 셰이크 압둘-아미르 카발란은 알님르 사형은 인간에 대한 범죄 행위로 파문을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의 후세인 자베르 안사리 외무부 대변인 역시 사우디아라비아가 알님르 처형에 대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