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유엔 대북제재 이행 강화"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국무부 건물(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국무부 건물(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추가 제재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심각하고도 확실한 대응조치라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유엔 안보리가 대북 추가 제재를 통해 제재 이행을 더욱 강화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Part of the calculus...”

미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의 이번 조치는 제재 대상을 추가하고 기존의 제재 이행을 더 강화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 의장성명을 이행하기 위해 이번 조치가 이뤄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This committee’s measures...”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 기업 3곳을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것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심각하고도 확실한 대응조치라는 겁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번에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된 기업들은 북한의 불법행위에 극히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특히 청송연합은 다른 소기업들의 모체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