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마리탄스 퍼스, “북 수해 90만 달러 자체 기부”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북한 주민들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북한 주민들

미국의 구호단체인 사마리탄스 퍼스가 자체적으로 90만 달러 상당의 구호 물품을 북한 수재민들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미국 정부가 북한 수재민들을 위해 책정한 90만 달러 외에 이 단체가 이와 동일한 금액을 추가로 기부하겠다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대북 구호단체인 사마리탄스 퍼스는 20일 발표문을 통해 북한에 90만 달러 상당의 긴급 구호물자를 자체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마리탄스 퍼스는 최근 미국 정부가 발표한 대북 수해지원 예산과 동일한 금액을 추가로 기부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로써 미국 비정부기구들을 통해 북한에 전달되는 구호물자는 적어도 18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마리탄스 퍼스는 이불, 임시천막 설치용 자재, 위생용품 수 톤을 강원도와 황해남북도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지원 물자가 수재민들에게 정확히 전달되는 지를 감시하기 위해 사마리탄스 퍼스 직원들을 북한으로 직접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는 그러나 아직 정확한 전달 시점과 구체적인 물량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번 지원과 관련해 사마리탄스 퍼스의 프랭클린 그레이엄 회장은 “지난 5월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외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것을 목격했는데, 최근 홍수로 상황은 더욱 심각해졌다”고 말했습니다.

기독교 목사인 그레이엄 회장은 “미국 정부가 인도주의 지원을 정치적인 입장차이와 분리하는 것이 매우 기쁘다”며 “성경은 많은 것을 가진 자들이 적은 것을 가진 자들에게 나누어 주라고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마리탄스 퍼스는 작년 9월에도 미국 정부의 대북 지원금에 자체 모금액을 더해 92 톤에 달하는 구호물품을 보잉 747화물기에 실어 북한 수재민들에게 전달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이보다 앞서 지난 18일 국제개발처가 미국 비정부기구들을 통해 북한 강원도와 황해남북도에 최대 90만 달러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비정부기구 관계자에 따르면, 머시 코어, 사마리탄스 퍼스, 월드 비전,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글로벌 리소스 서비스 등 5개 단체들이 현재 미국 정부의 대북 수해 지원에 어떻게 참여할 것인 지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조만간 지원 품목과 전달 방법, 시기 등의 윤곽이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구호물품에 식량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민간단체들은 지난 해에는 주로 의약품을 지원했으며, 이외에도 수질 정화제와 이불, 천막, 영양보조제 등을 보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