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북 안정 기다려”


17일 서울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대북정책을 설명하는 류우익 한국 통일부장관

17일 서울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대북정책을 설명하는 류우익 한국 통일부장관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변화를 향한 북한의 안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유연화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17일 한국 정부는 변화를 향한 북한의 안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이날 경남대와 북한대학원대학교가 주최한 간담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유연화 정책을 지속하며 시간을 두고 북한의 태도를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의 비난에도 일희일비하지 않고 길을 열어두고 북한이 평화와 발전의 길을 택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류 장관은 현재 북한은 선택의 시기에 놓여 있다며 북한이 폐쇄와 낙후라는 나쁜 선택이 아닌 개방과 발전이란 좋은 선택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또 “한반도의 유동성과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한반도가 다시 한번 역사의 기로에 섰다”며 한반도 문제와 남북관계의 주체는 남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올해 한반도 주변국이 동시에 권력 교체기에 들어선다며 남북한이 대화를 통해 미래를 개척할 때 주변 국가들이 이에 협력해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변화의 바람이 빨리 오고 있다. 이 흔들리는 판 위에서 한반도의 운명이 흔들리지 않게 본래 가야 할 길을 갈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중요한 일인가 이런 생각을 합니다. 이제 이 시기가 한반도와 한민족의 역사에 있어 주요한 고비가 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류 장관은 북한 정세에 대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 북한이 내부 결속에 주력하며 비교적 순조롭게 김정은 체제로 전환 중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