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외무부 `김 위원장 사망, 북-러 관계에 영향 없을 것’


러시아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에 조기가 걸린 모습

러시아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에 조기가 걸린 모습

러시아 정부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북한의 우호적인 관계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이 러시아와 북한의 관계를 손상시키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습니다.

러시아 외무부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대변인은 19일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이 러시아와 북한의 우호적인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또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에 대해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이자 후계자인 김정은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메드베데프 대통령 사무실이 밝혔습니다.

한편, `인테르팍스’와 `리아노보스티’ 등 러시아 주요 언론들은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을 일제히 긴급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리아노보스티가 운영하는 국제뉴스 텔레비전 방송인 ‘알티’는 젊고 경험이 없는 지도자인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이 북한을 개방할지 아니면 계속 폐쇄된 상태로 놔둘지 여부가 의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의 주요 증시는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발표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