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롬니, 와이오밍 경선 선두


1일 노스다코타 주에서 선거 유세하는 공화당 경선후보 미트 롬니.

1일 노스다코타 주에서 선거 유세하는 공화당 경선후보 미트 롬니.

문) 미시건과 애리조나주의 흥분이 채 가시기도 전에 와이오밍주에서 롬니가 또 다시 승리를 거뒀군요?

답) 그렇습니다. 29일 와이오밍주에서는 공화당의 당원대회가 열렸습니다. 당원대회는 공화당 소속 당원들만 투표권을 행사하게 되는데요. 따라서 이날 2천100여명만이 투표에 참가해 적은 규모로 열렸습니다. 개표 결과 미트 롬니 전 주지사는 39%로 1위, 릭 샌토럼은 32%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론 폴 하원의원이 21%,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이 8%의 득표율을 얻었습니다. 와이오밍주에서는 29명의 대의원들이 각 후보별 득표율에 따라 할당됩니다.

문) 그런데 와이오밍주에서는 다음주에도 공화당의 카운티 컨벤션 행사가 열린다고 하죠?

답) 그렇습니다. 와이오밍주의 경우 카운티 단위별로 투표 일정이 차이가 나는데요. 슈퍼화요일인 오는 6일에 카운티 컨벤션 행사가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12명의 대의원을 더 선출하게됩니다. 또 다음달에도 14명의 대의원을 선출하는 경선이 또 한차례 치러집니다. 이들 대의원들은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자신들의 지지 후보를 독자적으로 선택하거나 혹은 아무도 지지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문) 재선에 도전하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은 29일 뉴 햄프셔 주를 찾았는데, 어떤 일정이 있었습니까?

답) 뉴 햄프셔의 경우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넘어야 할 대표적인 전략지역으로 꼽히는 곳인데요. 지난해에도 수 차례 찾았었고, 이번에도 정치 행사를 위해 다시 방문하게 된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곳에서 에너지 산업을 부흥시키겠다며 재선을 겨냥한 집권 2기의 경제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문)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도 함께 동석했다고요?

답) 그렇습니다. 만일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다면 바이든 부통령도 계속 파트너로서 집권 2기를 맡게 될텐데요. 바이든 부통령이 뉴 햄프셔를 찾은 것도 최근 석달 만에 벌써 두 번째입니다. 아울러 최근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의 활동도 두드러지고 있는데요. 마침 뉴 햄프셔에서 선거 자원봉사자들을 모아 협의회를 가졌습니다.

문) 뉴 햄프셔 주는 사실 미트 롬니 전 주지사가 텃밭임을 강조하는 지역이고, 지난번 후보 경선에서도 큰 승리를 거둔 곳 아닙니까?

답) 맞습니다. 뉴 햄프셔는 미트 롬니가 주지사를 지낸 매사추세츠 주와 경계를 두고 있는 매우 가까운 곳입니다. 따라서 지난 경선에서도 롬니 후보가 압승을 거둘 수 있었는데요. 따라서 오바마 대통령과의 접전이 불가피하다고 하겠습니다. 최근까지의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 대통령과 롬니 전 주지사가 가상 대결을 펼칠 경우 거의 오차 범위 내에서 팽팽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008년 대선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곳에서 승리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