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북 어떤 도발도 단호 대응"


29일 한국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 연평해전' 기념식에 참석한 이명박 한국 대통령.

29일 한국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 연평해전' 기념식에 참석한 이명박 한국 대통령.

지난 2002년 북한의 공격으로 한국 장병 6명이 숨진 제 2연평해전이 발생한 지 올해로 10년이 됐습니다. 한국 이명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제 2연평해전 기념식에 참석해 전사자들의 희생을 기리고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이명박 대통령이 해군 2함대 사령부를 찾아 제 2연평해전 당시 숨진 장병들의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6명의 전사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대한민국은 결코 이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조국이 그들을 불렀을 때 그들은 온몸을 던져 조국을 지켰습니다. 조국은 그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여섯분 영령께 머리 숙여 대한민국 국민의 이름으로 한없는 사랑과 감사의 말씀을 바칩니다.”

특히 국가 안보를 위해 어떠한 희생도 마다 않는 단호한 결의만이 북한의 도발을 막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를 포함해 그 어떤 도발도 우발적 실수가 아니라 모두가 계획된 도발이었습니다. 국군통수권자로서 대한민국을 철통같이 방어할 것입니다. 어떤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고 어떠한 침공에도 과감히 맞서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는 한반도 평화와 상생 공영, 평화통일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에 대해서도 무력 도발을 포기하고, 민생경제를 살려 함께 번영의 길로 나가자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북한도 냉전시대 사고를 버리고 세계 평화의 대열에 합류해야 합니다.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상생 공영을 위해 북한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이 대통령은 기념식이 끝난 뒤, 전사자들의 이름을 딴 전함을 둘러본 뒤 서해 경비 상황을 보고받고.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제2연평해전 기념식에 한국의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의 희생 정신을 기리고, 굳건한 안보 의지를 천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제2연평해전은 지난 2002년 6월29일 북한 경비정 2척이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침범해, 한국 해군 함정을 기습 공격하며 발생했습니다. 이 공격으로 한국 해군 장병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했습니다. 북한도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2연평해전을 계기로 한국군은 전력을 보강하고 교전수칙을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유사시 도발 원점뿐 아니라 도발을 지휘한 핵심세력까지 단호히 응징한다는 개념으로 합참의 대응지침도 강화됐습니다.

한국 정부와 군 당국은 제2연평해전을 확고한 전투의지로 NLL을 사수한 승리한 해전으로 평가하고, 지난 2008년 승전의 의미를 담아 ‘서해교전’에서 ‘연평해전’으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