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중국에 탈북자 문제 협력 촉구


2일 청와대를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왼쪽)을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접견하고 있다

2일 청와대를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왼쪽)을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접견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방한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에게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해 줄 것으로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측은 기존 입장을 되풀이해 양측의 입장차가 여전함을 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2일 최근 두 나라 현안으로 떠오른 중국 내 탈북자 문제 해결에 중국 정부가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이날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 부장은 “한국 측의 관심을 중요시할 것이고 예방 내용을 후진타오 국가주석에게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 부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도 양측은 중국 내 탈북자 문제를 집중 협의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제법상의 강제송환 금지 원칙에 따라 탈북자가강제송환 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인도적 측면에서 탈북자 문제에 접근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특히 김 장관은 “한국 내에서 탈북자 문제가 아주 큰 관심이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한국에 가족이 있는 탈북자나 미성년 탈북자 등에 대해선 특별히 고려해 줄 것을 중국 측에 촉구했습니다.

지난 달 초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자 일행 가운데에는 한국에 각각 부모와 형제가 있는 19살 소녀와 16살 소년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중국은 이들의 존재를 공식 확인해주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런 요구에 대해 양 부장은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양 부장은 다만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타당하게 이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뒤 “이 문제가 국제화 정치화 그리고 난민화되길 원치 않는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회담은 예정시간을 30분 넘겨 1시간10분 가량 진행됐고 이 가운데 탈북자 문제에 50분 가량이 할애될 만큼 비중있게 다뤄졌습니다. 양측은 차분하고 진지한 분위기에서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회담에선 이 문제가 양국 관계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앞으로 긴밀히 협조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