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버트 킹 특사, “대북 지원 정치적 고려 없어”


대북 쌀 지원과 관련해 질문에 답하는 로버트 킹 특사

대북 쌀 지원과 관련해 질문에 답하는 로버트 킹 특사

한국을 방문 중인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오늘(9일)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현재까지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며, 식량 지원에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들어가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방한 중인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9일 대북 쌀 지원과 관련해, 수요에 기반해야 하고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들어가지 않는다는 게 첫 번째 원칙이라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이날 한국의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 밖에 균형의 원칙과 분배 투명성의 원칙 등 3가지가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의 3대 원칙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남북관계와 국민 여론을 식량 지원과 연계하는 한국 정부와 미묘한 입장 차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킹 특사는 ‘북한이 식량 분배 모니터링을 약속할 경우 쌀 지원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까지 대북 지원에 대한 미국 정부의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세계식량계획(WFP)이나 미국 내 비정부기구에 조사 요청을 한 사실을 알고 있으나 현 시점에서 미국의 정부 대표단을 북한에 보낼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킹 특사는 이날 대북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가진 비공개 간담회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쉬운 문제가 아니며, 미국과 한국은 이와 관련해 같은 입장에 있다고 밝혔다고 간담회에 참석한 복수의 관계자들이 전했습니다.

킹 특사는 이어 북한의 식량 실태에 대해 민간단체들 사이에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며 어느 쪽을 신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북 라디오 방송의 청취 실태와 개선 방안 등이 중점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단체 관계자는 “외부 정보 유입에 있어 가장 효과적인 것이 대북 라디오라고 얘기하자 킹 특사는 과거 동구권의 경우 60%의 주민이 외부 방송을 들었는데 현재 북한은 그렇지 못하다며, 현재 미국 정부는 대북방송을 지원해 북한에 외부 정보가 유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밖에 중국 내 탈북 아동 문제와 북한 주민 인권 실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6일 방한한 킹 특사는 10일 오전에는 참여연대 등 한국 내 진보와 보수 단체가 참여하는 간담회에 참석하는 데 이어 통일부 현인택 장관과 오찬을 함께 하며, 오는 11일 출국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