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버트 킹 특사, “북한에 인권 개선 압력 계속해야”

  • 유미정

11일 워싱턴의 존스홉킨스 국제대학원(SAIS)에서 열린 인권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

11일 워싱턴의 존스홉킨스 국제대학원(SAIS)에서 열린 인권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

국제사회는 북한에 비핵화 이행 뿐아니라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압박도 계속해야 한다고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또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인권정책은 공화당 주도의 차기 의회에서도 계속 지지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이 인권 상황을 개선하도록 앞으로도 계속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11일 워싱턴의 존스홉킨스 국제대학원(SAIS)에서 열린 인권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의 핵 문제와 인권 문제는 별개 사안이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의 인권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 한 핵 문제의 진전도 이뤄질 수 없다는 것입니다.

킹 특사는 인권 상황과 관련, 북한 정권이 외부의 압력과 더불어 주민들이 북한 외부 정세를 알게 되는 등의 내부적 압력을 받지 않는다면 핵과 인권 문제 개선에서 긴급함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이어 유엔 등을 통한 국제사회의 대북 인권 개선 압박에서 중요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보편적 정례검토 (UPR) 등은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되는 절차라는 것입니다.

킹 특사는 또 이날 토론회에서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 (NKDB)가 발표한 북한 당국의 인권 위반 사례와 같은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킹 특사는 내년 1월 시작되는 공화당 주도의 차기 미국 의회에서도 대북 인권정책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미국의 대북 인권정책은 공화당과 민주당으로부터 광범위한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