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남한 조문단에 감사 표해…별도 면담 없어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하는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하는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조문하기 위해 어제(26일) 평양을 방문했던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회장이 오늘(27일)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조문단은 순수 조문 차원의 방북이었던 만큼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별도의 면담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김정일 위원장을 조문하기 위해 방북했던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회장 일행이 27일 오후 귀환했습니다.

남측 조문단은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직접 만나 조의를 표했지만 별도의 면담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 윤철구 사무총장입니다.

“많은 인파들이 있어 별도의 면담은 없었고요. 40-50분 기다렸다가 10분 정도의 면담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희호 여사께서 위로의 말씀을 하셨고 김정은 부위원장은 ‘멀리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말씀을 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 순수한 조문 차원의 방북이었던 만큼 조문 외 다른 공식 일정은 없었다며 별도의 대남 메시지나 대북 사업과 관련된 협의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입니다.

“순수한 조문 목적이었기 때문에 다른 얘기들은 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남한 조문단 일행은 전날 저녁 김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은 부위원장을 만났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두 손으로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회장의 손을 맞잡으며 정답게 맞이했습니다.

이희호 여사는 조의록에 “6.15 남북 공동선언 정신을 이어 하루속히 민족통일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썼고, 현정은 회장은 “민족의 화해협력을 위해 노력한 김 위원장을 길이 마음 속에 기억할 것”이라고 적었다고 북한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이 여사와 현 회장은 이날 평양을 떠나기 직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희호 여사와 김영남 위원장은 이번 조문단 방문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서울에 북측 조문단을 보내준 데 대해 서로 감사의 뜻을 표하고, 6.15와 10.4 공동선언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윤철구 사무총장입니다.

“이희호 이사장께선 6.15와 10.4 공동선언이 계속 이행되길 바라며 저희 방문이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김영남 위원장께서도 6.15와 10.4를 강조하시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 세 분의 일이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들 조문단 일행은 이날 저녁 시내 모처에서 류우익 통일부 장관과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당초 기대했던 대남 메시지는 없었지만,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회장이 남북협력의 상징적인 인물인 만큼, 김 부위원장이 두 사람을 만난 것 자체가 남한에 대한 간접적인 메시지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선임연구원입니다.

“김 위원장의 유훈을 받들어서 남북 정상들이 합의한 공동선언에 입각해 향후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남한 당국과의 관계 개선에 당장 적극 나서기보단 일단 남한 당국에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의미가 더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희호 여사는 6.15 공동선언을 이끌어낸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고, 현 회장은 대북 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해 김 위원장을 수 차례 만난 바 있습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조문단을 만나 김 위원장과 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훈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이밖에 김 부위원장이 남측 인사의 조문을 당당하게 받는 장면을 연출해 북한 체제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과시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상중에도 남측 조문단에 예우를 갖춘 점과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면담 등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며 앞으로 북한의 태도 등을 예의주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