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핵무기 철폐 결의안 채택


미국 뉴욕 소재 유엔 본부 (자료사진)

미국 뉴욕 소재 유엔 본부 (자료사진)

유엔이 핵무기 철폐에 관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북한의 우라늄 농축 계획과 경수로 건설에 대해 우려하면서 전면적 핵 폐기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요,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 나라는 북한 뿐이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이 지난 2일‘핵무기의 전면적 철폐를 위한 공동행동’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군축과 국제안보를 담당하는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서 10월 말 채택된 뒤 지난 2일 본회의에 상정됐습니다.

이날 표결에서 1백69개 나라가 결의안에 찬성했고 북한만 유일하게 반대했습니다. 중국과 인도, 파키스탄, 쿠바 등 11개 나라는 기권했습니다.

‘핵무기의 전면적 철폐를 위한 공동행동’결의는 핵무기 없는 평화롭고 안전한 세상을 이루기 위해 모든 나라가 핵무기의 전면적 철폐를 향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고 관련 국제법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를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결의1718호와 1874호는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개발 계획을 폐기하고 관련 활동을 즉각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결의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계획과 경수로 건설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나타내고, 북한이 어떠한 경우에도 핵확산금지조약에서 규정하고 있는 핵무기 보유국의 지위를 가질 수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특히 핵확산금지조약과 관련해서는 모든 나라가 조약에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며 조약 당사국이 아닌 나라들도 핵무기 비보유국의 자격으로 조건 없이 즉시 가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핵무기의 전면적 철폐를 위한 공동행동’결의는 또 핵 물질 감축 조약에 관한 협상을 시작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핵무기 보유국 뿐아니라 핵확산금지조약에 가입하지 않은 나라들도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핵 물질 생산의 잠정유예를 선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결의는 이밖에 모든 나라가 국제원자력기구의 포괄적 핵 안전협정을 채택,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