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적십자, 황해도 수해 지역에 구호물품 분배


2010년 신의주 수해 지역에 비닐막을 공급하는 적십자 (자료사진)

2010년 신의주 수해 지역에 비닐막을 공급하는 적십자 (자료사진)

국제 구호단체들이 수해에 대한 지원을 공식 요청한 북한에 대한 지원에 나섰습니다. 적십자는 황해도에 구호물품을 분배하기 시작했고, 유엔은 실사단을 황해도로 파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적십자가 큰물 피해를 입은 황해도 지역에서 구호물품을 분배하기 시작했습니다.

국제적십자사의 프랜시스 마커스 동아시아 담당 대변인은 26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조선적십자회가 개성시를 포함한 황해북도에서 수재민들에게 응급구호 세트 600개를 분배했다”고 밝혔습니다. 응급구호 세트는 주방용품, 식수통, 이불, 방수비닐막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마커스 대변인은 “앞으로 며칠 안에 황해남도에서 응급구호 세트 2천460개를 추가로 분배할 예정”이라며, 수질정화제와 비누, 화장지, 수건, 칫솔, 치약 등 위생물품 세트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제적십자사는 장마철에 앞서 북한에 응급구호 세트 2만7천 개를 미리 비치해놨습니다.

마커스 대변인은 이번 달 12일에서 15일까지 내린 큰비로 인한 피해 상황도 전했습니다. 개성을 비롯한 황해북도에서는 가옥이 900채 파손됐고, 황해남도에서는 2천4백60채의 가옥이 파손됐다는 것입니다.

유엔도 황해도 지역에서 수재 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We have a team that is currently involved in a joint assessment of the flood affected…”

세계식량계획 WFP의 마커스 프라이어 아시아 대변인은 26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유엔 합동대책단이 25일 수재 지역으로 실사를 떠났다”며 조사 기간은 사흘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와 유엔아동기금 UNICEF 등 유엔 합동대책단은 황해남도 해주시와 청단군, 황해북도 서흥군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에 유엔이 답사하는 해주시의 경우 지난 6월 26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강수량이 평년에 비해 3.6배 이상 많은 682mm에 달했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의 프라이어 대변인은 WFP가 현재 북한 내에 보유하고 있는 식량이 사상 최저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