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한국 대통령 미 의회 연설, “원칙 있는 대북 접근” 강조


미 상하양원 합동회의장에서 연설하는 이명박 대통령

미 상하양원 합동회의장에서 연설하는 이명박 대통령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원칙 있는 대북 접근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발전은 북한 스스로의 결단과 의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13일, 한국 대통령으로는 13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했습니다.

상하원 의원들의 기립박수 속에 하원 본회의장에 입장한 이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줄곧 미국과 한국 간 동맹관계를 강조했습니다.

“지난 60 여 년의 한-미 동반자관계를 나타내는 한국어 표현이 있습니다. 바로 “같이 갑시다.” 입니다. 영어로 하면, “We go together”가 될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한반도의 분단을 결코 영구적인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 7천만 전체가 행복하고 평화롭게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먼저 한반도에 평화의 기반을 세운 뒤 이를 바탕으로 남북간 경제협력을 강화해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고, 평화통일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가 달성돼야 할 것입니다. 바로 이것이 우리가 북한으로 하여금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해야 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이 북 핵 문제에 대한 대응에 분명하고 일치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는 6자회담이 북 핵 문제의 진전을 이루는데 있어 유용한 수단이라는 점과, 북한과 대화를 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중요한 것은 원칙 있는 대북 접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원칙에 입각한 대북 접근을 일관되게 유지해 나가는 길 만이 북한 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열쇠가 될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모두 북한의 발전을 바라고 있지만, 이는 무엇보다도 평화를 유지하고 도발하지 않겠다는 북한 스스로의 결단과 의지에 달려 있다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날 45분 동안 연설하면서 45차례의 박수를 받는 등 뜨거운 호응을 받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미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을 마친 뒤에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만찬연설에서 이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우정을 표시하면서, 미-한 동맹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과 한국인들이 미국에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이 대통령과 한국인들이 알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한 동맹의 핵심은 시간이 갈수록 깊어지고 절대 깨지지 않는 한국의 정 같은 것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도 오바마 대통령을 매우 존경한다며, 오바마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특별한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14일에는 워싱턴 일정을 모두 마치고, 미국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에 있는 제네럴모터스 GM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공장을 시찰한 뒤 행한 연설에서, 미한 자유무역협정에 따른 경제적 이익과 고용 창출 효과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공장 방문에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동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외국 국가원수와 함께 지방도시를 방문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디트로이트 방문에 이어 곧바로 시카고로 이동한 이 대통령은 15일에는 시카고 시장이 주최하는 간담회 등의 일정을 마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