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 당국자 “북한 권력승계 속도 늦추는 듯”


평양의 군 열병식을 참관하는 김정일 김정은 부자 (북한 TV 화면)

평양의 군 열병식을 참관하는 김정일 김정은 부자 (북한 TV 화면)

미국 국방부 당국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 악화되지않으면서 북한이 권력 승계 속도를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의 후계 체제는 더 공고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방부 당국자는 “북한이 권력 승계 속도를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제43차 미한 안보협의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을 수행한 이 당국자는 27일 파네타 장관을 동행 취재 중인 기자들과 만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 더 이상 악화되지 않아 권력 승계가 급하지 않다고 판단하는 듯 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하지만 후계자인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신뢰는 더 공고해지는 분위기라고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과거엔 3대 세습에 대한 비관론도 있었고 중국이 공식적으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며 “이후 중국에선 북한의 권력 승계에 대한 신뢰가 더 강해지는 모습”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김 부위원장에게 상당한 권한을 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차 미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선 북한이 전형적인 접근방식을 보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내년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을 언급하면서 “북한은 주민들에게 선물과 식량을 주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지금은 잠잠하지만 그렇다고 핵 프로그램을 포기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미국측에 리비아 정권이 무너진 이유 중 하나가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며 협상 상대가 그런 말을 하면 진정성이 없다는 우려를 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한국 내 북한 정치 전문가인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는 김정은 부위원장으로의 후계체제가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면서 후계 작업이 속도보다는 내실을 다지는 쪽으로 가고 있는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2009년 1월부터 2010년 9월까지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은 초고속으로 진행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김정은 후계체계가 안정적인 단계에 도달했기 때문에 과거보다는 보다 내실을 굳히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정 박사는 28일 흥사단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주제 강연을 통해 지난 2009년 상반기부터 김 부위원장의 측근들을 군과 공안기관 요직에 배치시킴으로써 일찌감치 권력 승계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정 박사는 북한 군이 김정일 위원장이 유일적으로 지도하던 체제에서 김 위원장의 승인 하에 김 부위원장이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보좌를 받아 이끌어 가는 체제로 바뀌었다며 권력 승계를 위한 군부 내 기반이 이미 구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