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란치스코 교황 우간다 방문


야외 미사 집전을 위해 28일 우간다 나무공고에 도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환영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다.

야외 미사 집전을 위해 28일 우간다 나무공고에 도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환영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7일 케냐에 이어 두 번째 방문지인 우간다에 도착했습니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7일 케냐에 이어 두 번째 방문지인 우간다에 도착했습니다.

로마 가톨릭 교회의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성지인 ‘나무공고’에서 28일 야외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나무공고는 1800년대 말 가톨릭 신앙을 버릴 것을 요구하는 왕의 명령을 어기고 순교한 22명의 젊은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성지로 이들은 50년 전 아프리카에서는 처음으로 성인으로 공포됐습니다.

이날 미사 현장에 모인 수만 명의 인파는 춤추고 노래하며 교황을 환영했습니다. 교황은 미사 집전 후 젊은이를 위한 집회와 구호단체 방문, 지역 종교 지도자들과의 만남 등 일정을 이어갑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앞서 우간다 엔테베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우간다의 난민정책을 치하했습니다. 교황은 동부 아프리카에서 우간다는 난민들을 수용하고 그들이 안전과 존엄 속에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했다며 우간다가 난민 수용 정책에 있어 뛰어난 대응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난민들을 어떻게 대하느냐는 인간성에 대한 시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난민기구는 우간다가 난민 50만 명 이상을 수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들 난민의 대부분은 콩고민주공화국과 남수단에서 분쟁과 폭력을 피해 온 사람들입니다.

교황은 또 환영식에서 아프리카의 성취와 투쟁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자 아프리카 3개국 순방길에 올랐다며 세계는 아프리카를 희망의 대륙으로 여긴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