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올랑드 대통령 "파리 테러 ISIL 소행"


프랑수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14일 파리 연쇄 테러와 관련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프랑수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14일 파리 연쇄 테러와 관련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프랑스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 공격의 배후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을 지목했습니다.

프랑스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14일, 전날 밤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 공격의 배후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을 지목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전날 밤 파리 시내 공연장과 축구 경기장 인근, 그리고 파리 식당 등 6곳에서 테러가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사망자 수는 최소한 127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긴급안보회의를 개최한 후 텔레비전으로 중계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번 테러 공격이 ISIL의 의해 계획되고 조직된 ‘전쟁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 대학살은 프랑스가 전 세계 모든 곳에서 수호해온 가치와 자유 국가로서의 프랑스에 대한 테러 군대와, ISIL 단체, 지하디스트 군의 공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어 ISIL대한 자비는 없을 것이라며 반격을 다짐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또 14일부터 사흘간을 희생자들을 위한 애도 기간으로 정했으며 국가안보 태세를 최상위급으로 올렸습니다.

한편,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은 14일, 전날 밤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ISIL은 이날 아랍어와 프랑스어로 된 온라인 성명을 발표하고 자살폭탄 벨트와 자동소총으로 무장한 8명의 ISIL의 전사들이 프랑스 수도의 여러 곳을 표적으로 삼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시리아와 이라크 내 ISIL을 격퇴하기 위해 미군의 주도하에 경설된 국제연합군의 일원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