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합참의장, “파키스탄 나토 공습에 대한 분노 정당해”


나토 공습에 항의하는 파키스탄의 시위

파키스탄 정부가 최근 나토군 공습에 대해 표시한 분노가 정당하다고 마틴 뎀시 미국 합참의장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뎀시 의장은 이 사건에 수사가 필요하다며 공식 사과를 하기는 거부했습니다.

지난 26일 미국이 주도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군의 오폭으로 파키스탄 병사 24명이 북서부 전초기지에서 숨진 바 있습니다.

뎀시 의장은 영국 방송 ITV와의 인터뷰에서 파키스탄 정부가 “동료의 법령”으로 인해 자군 병사가 숨진 사실에 분노할 이유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뎀시 의장은 파키스탄 정부가 이 사건에 대한 경위가 밝혀질 때 까지 인내하는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