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토군 공격으로 파키스탄 군인 26명 사망


아프가니스탄에서 작전을 수행중인 나토군(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에서 작전을 수행중인 나토군(자료사진)

파키스탄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공습으로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나토의 관계를 완전히 재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앞서 나토의 헬리콥터가 26일 새벽 아프가니스탄과의 접경지역인 모만드의 살라 마을의 국경검문소 두 곳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파키스탄 군 26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했다고 당국자들은 밝혔습니다.

파키스탄의 유스프 라자 질라니 총리는 이번 사건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고위 군과 정부 지도자들과 함께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파키스탄은 또 사건이 발생한지 몇 시간 뒤 보복조치로 아프간 국경을 폐쇄해, 파키스탄에서 아프간으로 들어가는 나토의 보급행렬을 막았습니다.

한편, 나토 대변인은 현재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존 앨런 아프간 주둔 나토군 사령관은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군인의 가족들에게 조의를 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