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인권 운동의 상징으로 떠오른 `통영의 딸’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한인권개선국제회의에서 발언 중인 오길남 박사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한인권개선국제회의에서 발언 중인 오길남 박사

북한에 억류 중인 오길남 박사 가족 구출 운동이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 캠페인의 새로운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 사안이 관리소와 납치 문제 등 반인도범죄에 해당하는 핵심요소들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 14일 미국 의회에서 열린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총회. 여러 나라 의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오길남 박사 가족의 사연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시청하고 있습니다.

“아빠 난 혜원이야요. 며칠 전에 아버지와 함께 생일을 즐겁게 보내는 꿈을 꿨어요. 조국에도 훌륭한 아버지가 계신데 아버지 사랑이 그립습니다. 아버지 부디 몸 건강히 계세요. 너무 오랜만에 아빠라고 소리내어 부르니 눈물이 납니다.”

사회를 맡은 한국 자유선진당 소속 박선영 의원은 북한에서 보냈다는 오 박사의 딸 혜원 양의 목소리를 듣고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합니다.

“가슴이 많이 아프시리라 생각합니다. (사이) 사진 속에 나오는 (사이) 정말 귀엽고 예쁜 혜원이 규원이 지금 어떻게 돼 있을까? 생각하면 더 마음이 저리시리라 생각합니다.”

한국 국적의 오길남 박사는 독일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1985년 북한 정부의 교수직 제의에 속아 가족을 데리고 북한에 들어갔습니다.

“정말 바보였습니다. 북행을 결정한 것은 정말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어리석고 바보스런 짓이었습니다.”

오 박사는 대남방송에 강제 투입되고 유럽의 한국 유학생을 포섭하라는 지시를 받자 크게 실망해 벨기에에서 탈출했습니다. 부인 신숙자 씨가 유럽에서 탈출해 자신들을 구출하라고 부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 박사의 탈출 직후 부인 신숙자 씨와 두 딸은 15호 요덕 관리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요덕에서 오 박사의 가족을 본 탈북자들의 증언입니다.

“옥수수 밀가루 같은 것을 가질러 갔다가 보면 눈이 커요. 이 여자가 얼굴이 하얗고” “그럼요 직접 보고 실물이 더 예뻐요. 아이들이 살색이 하얗고.” “와플을 만들어줬지요. 그 때는 그게 와플인지 몰랐고 그 분을 독일댁이라고 불렀죠”

오 박사의 사연은 최근 신숙자 씨의 고향인 한국 경상남도 통영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출 운동을 펼치면서 널리 알려져, 한국 뿐 아니라 국제사회로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 박사는 이달 초 독일을 방문해 외교부 관리로부터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약속을 받은 데 이어 지난 주 미국에서도 다양한 행사에 참석해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 등이 최대한 돕겠다는 약속을 했고,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면담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보좌진과 유엔의 인권 담당자는 조사를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박사와 함께 독일과 미국을 방문하며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요덕 관리소 출신 탈북자 김태진 씨는 국제사회에서 오 박사 가족 송환을 위한 풀뿌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한국 뿐아니라 국제사회에서 북한대사관에 엽서를 만들어서 넣는 자국민들이, 우리가 아니라, 그런 운동이 확산되고 있어요. 그럼 북한으로서도 머리가 아프죠. 그 나라에서 북한의 이미지가 실추되잖아요. 그럼 김정일이 야 시끄러우니까 보내라 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지난 10년 간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펼쳤지만 오길남 박사만큼 관심과 주목을 받은 사례는 없다고 말합니다. 킹 특사와 유엔 관계자 면담에 오 박사와 동행한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를 위한 국제연대(ICNK) 사무국의 권은경 간사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불 보듯 뻔한 것은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증인이 없어서. 탈북자 증언을 내세워도 크게 어필을 못했는데, (오 박사의) 이런 명확한 사실 때문에 인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것이죠.”

북한 전문가들과 인권단체들은 특히 오 박사의 사연에 북한의 반인도범죄에 해당하는 정치범 관리소 문제, 유인 납치 문제, 어린이 수감 문제 등 핵심요소들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주목을 받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브루킹스연구소의 로버타 코헨 객원 연구원은 오 박사 가족의 송환 운동이 북한 관리소의 전반적인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하는 첫 관문이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명확한 피해자와 관리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진 가족, 그리고 여러 증언자들이 있다는 사실은 국제사회를 설득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워싱턴에 있는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오길남 박사 가족을 통해 정치범 관리소 문제를 새롭게 제기할 수 있는 길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거가 명확한 일부 피해자들에 대한 송환 노력과 캠페인은 관리소 전반의 인권 유린를 제기하는 것 보다 해법이 쉽고 정부 간 협상에도 이 사안이 제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한국 북한전략센터의 강철환 대표는 오 박사의 두 딸처럼 10살 때 할아버지의 죄 때문에 요덕 관리소에 수감돼 10년을 살았습니다. 강 대표는 어린이들이 그런 형벌을 받는 것은 북한 정권의 비도덕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정말 어처구니가 없죠. 그런 고통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특히 어린아이들에게 그런 형벌을 가하다는 것은 체제의 비도적적인, 비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게 하는 그런 대목이죠.”

유엔은 앞으로 몇 주 안에 오길남 박사 가족의 문제를 다룰 담당 부서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오 박사는 또 일부 국가의 협조로 조만간 제네바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박사의 부인과 두 딸이 과연 확대되는 국제 캠페인을 통해 자유세계로 귀환할 수 있을지 국제사회는 주목하고 있습니다.

“혜원이 규원이 그리고 아내 신숙자가 이 한국 땅으로 돌아올 수 있다면 나를 북한으로 보내고 맞바꿔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세계 여러분들이 제 딸을 좀 해방시켜 주는 데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