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국정연설 '이란 핵무기 포기 촉구'...북한은 언급 안해


24일 미국 의회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가운데)

24일 미국 의회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가운데)

바락 오바마 미국 미국 대통령이 24일 의회 국정연설에서 이란의 핵무기 포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의회 국정연설에서 이란의 핵무기 포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안보 문제와 관련해 이란 핵 문제를 가장 비중있게 언급하면서, 미국은 결단코 이란의 핵무기 획득을 저지할 것이며, 그러기 위해 어떠한 방법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동시에 이란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가능하다는 점도 지적하면서, 이란이 태도를 바꾸고 비핵화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이 날 연설에서 북한 핵 문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후 국정 연설에서 북한이나 한반도 안보를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의 리더십과 관련해, 유럽, 아시아 지역 동맹국들과 어느 때보다 강력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은 태평양 국가임을 분명히했습니다. 특히 버마의 최근 민주와 개혁에 대해선, 새로운 희망의 빛을 드리우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1시간5분간 연설을 하며 대부분의 시간을 경제 문제에 할애했습니다. 특히 미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미국에서 고용하는 기업들에 대한 세금 추가 감면을 제안했으며, 미국인들의 직업 교육에도 더 많이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에너지를 포함한 미래 산업 분야에서 정부 차원의 연구 개발 지원도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근로자들의 세금 감면은 유지하되 최상위 고소득층에 대한 세율은 늘리는 세제 개혁을 제안했으며, 소비자보호와 금융범죄단속을 위한 정부 기구의 신설 의지도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근삼 입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미국 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이란의 핵무기 포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안보 문제와 관련해 이란 핵 문제를 가장 비중있게 언급하면서, 미국은 결단코 이란의 핵무기 획득을 저지할 것이며, 그러기 위해 어떠한 방법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동시에 이란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가능하다는 점도 지적하면서, 이란이 태도를 바꾸고 비핵화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이 날 연설에서 북한 핵 문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후 국정 연설에서 북한이나 한반도 안보를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의 리더십과 관련해, 유럽, 아시아 지역 동맹국들과 어느 때보다 강력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은 태평양 국가임을 분명히했습니다. 특히 버마의 최근 민주와 개혁에 대해선, 새로운 희망의 빛을 드리우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1시간5분간 연설을 하며 대부분의 시간을 경제 문제에 할애했습니다. 특히 미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미국에서 고용하는 기업들에 대한 세금 추가 감면을 제안했으며, 미국인들의 직업 교육에도 더 많이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에너지를 포함한 미래 산업 분야에서 정부 차원의 연구 개발 지원도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근로자들의 세금 감면은 유지하되 최상위 고소득층에 대한 세율은 늘리는 세제 개혁을 제안했으며, 소비자보호와 금융범죄단속을 위한 정부 기구의 신설 의지도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근삼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