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새해 국정연설 ‘북한’ 언급없어


24일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

24일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24일) 밤 행한 국정연설에서 이란 핵 문제 해결과 미국이 태평양 국가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 중 외교안보 부문을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24일 저녁 오바마 대통령 상.하원 국정연설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상, 하원 국정연설에서 이란 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시작된 국정연설에서 “이란 핵 문제를 놓고 한때 분열됐던 국제사회가 외교력을 통해 하나가 됐다”며 이란에 대한 제재가 효력을 발휘하고 있으며 이란은 과거보다 고립됐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은 이란의 핵무기 획득을 단호하게 막을 것”이라며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떤 선택 방안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이란 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법은 여전히 가능하다”며 “이란이 노선을 바꾸고 국제적 의무를 지켜나간다면 다시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과 이란은 핵 개발을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미국은 이란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해 이란산 석유에 대한 금수 조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란은 이에 맞서 호르무즈 해협 봉쇄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태평양 국가’라며 미국은 유럽, 아시아 국가들과 어느 때보다 강력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버마의 최근 민주화 개혁에 대해서 “새로운 희망의 빛을 비추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은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통해 핵 물질을 통제하고 굶주림과 질병에 맞서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고, 적들과 대적하고 있으며, 도덕적 본보기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 해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010년과 2011년 국정연설에서는 이란 핵 문제와 함께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었습니다.

2010년 취임 이후 첫 국정연설에서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 추구로 인해 “북한은 점증하는 고립에 직면하고, 더욱 강력한 제재에 맞닥뜨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1년 국정연설에서는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정책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측통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에 북한 핵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미국이 현재의 대북정책을 유지하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후 새로운 북한 지도부의 변화 여부와 행동을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국정연설의 70% 이상을 일자리 창출 방안 등 경제 문제에 할애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은 매년 초 의회에 출석해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자신의 정책 목표를 밝히고 국민의 지지를 구하는 국정연설을 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