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오바마 대통령, 대북정책 재검토 지시”

  • 윤국한

미국은 이명박 대통령이 밝힌 대국민 담화에 대해 강력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대북 대비 태세를 확립해 북한의 추가 공격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한국 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을 미군 사령관들에게 지시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국제법 위반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과 관련된 기존 권한과 정책을 재검토할 것을 미국 정부 기관들에 지시했습니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명박 한국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한 강력한 지지의 뜻을 밝히면서, 대북정책 재검토는 북한에 대해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하고, 정책 수정이 필요한 분야를 가려내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이명박 대통령이 담화문에서 밝힌 조치들은 ‘신중하면서도 전적으로 적절한 것’이라고 확고한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천안함 공격이라는 침략 행위와 관련해 북한 측에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힐 것과 호전적이고 위협적인 행태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 이명박 대통령의 조치를 지지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의 합동 군사 태세를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은 대북 대비 태세를 강화해 북한의 추가 공격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한국 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을 미군 사령관들에게 지시했습니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지지는 분명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깁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천안함 사건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는 이명박 대통령의 계획을 지지한다며, “북한이 지역 안정에 제기하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도 한국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지를 거듭 분명히 하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미군 사령관들에게 북한의 추가 도발 행위에 대비한 태세를 강화하도록 지시한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관계에 따라 법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관련 증거가 드러난다면 행동을 취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중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한반도 긴장 상태를 완화하기 위해 `매우 깊이 있는 협의’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지금은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도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가 보인 반응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