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천안함 사건 관련 중국 강하게 비판

  • 윤국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제재에 미온적인 중국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을 향해 `자제력을 발휘하는 것과 계속되는 문제에 대해 의도적으로 눈을 감는 것은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27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대북 제재에 미온적인 중국을 강하게 비판해 주목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를 끝내면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전날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매우 직설적으로 얘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천안함 사건은 도덕적으로 무게가 같은 두 당사자가 논란을 벌이고 있는 사안이 아니란 점을 분명히 했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자제를 발휘하는 것과 계속적인 문제에 대해 의도적으로 눈을 감는 것은 다른 일이라는 말로 북한을 감싸는 중국을 비판했습니다.

북한과 국경을 마주한 중국이 안보상 이유에서 자국에 큰 영향을 미칠 한반도의 혼란 상태나 북한 정권의 붕괴를 원치 않는 것을 이해하지만 이번 일은 그런 사안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은 북한이 일정한 선을 넘은 일로, 이 문제를 심각하게 다뤄야 한다는 점을 후진타오 주석이 깨닫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지 않으면 북한과 진지한 협상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추악한 행태를 외면하는 것은 타파해야 할 나쁜 습관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감싸는 것이 평화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착각에서 북한의 나쁜 행태를 외면하는 것은 깨버려야 할 나쁜 습관이라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따라서 현 시점에서 미국의 주된 관심은 북한이 국제사회가 용납할 수 없는 도발적 행태에 연루했다는 것을 유엔 안보리가 분명히 인정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후진타오 주석은 27일 오후 이명박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유엔 안보리 대응 과정에서 계속 긴밀히 협의해나가자”고 말했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이어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규탄하고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후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가 그동안 취해 온 입장과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