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이집트 권력 이양 논의 시작됐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라크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라크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집트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이집트의 권력 이양을 위한 논의가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혼란이 이집트에 기회의 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4일 백악관에서 캐나다의 스티븐 하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 이집트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시위 참가자들과 기자들, 인권 운동가들에 대한 폭력은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집트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가 실시돼야 한다며 세부적인 권력 이양 절차는 이집트 국민들에게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직접 촉구하진 않았습니다. 대신 무바라크 대통령이 이집트의 국가 이익을 고려해 민주개혁 조치들을 밟아나갈 것을 권고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개혁을 가장하거나 과거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