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정부, 일관된 대북정책 유지"


미국 백악관 (자료사진)

미국 백악관 (자료사진)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일관된 대북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에 진정성을 보이고 도발을 하지 않는다면 북한과 대화할 수 있다는 건데요, 김연호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 드립니다.

미국 백악관이 7일 재미한인 인사들을 초청해 오바마 행정부의 대내외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시드니 사일러 국가안보회의 북한담당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이후 줄곧 일관된 대북정책을 유지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시드니 사일러, NSC 북한담당관] “He established...”

미국과 관계 개선을 위해 손을 내미는 나라와 대화할 뜻이 있음을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고, 특히 북한에 대해서는 적대적인 의사가 없고 평화와 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관계 개선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에 진정성을 보이고 도발을 협박외교의 수단으로 삼지 말아야 한다는 전제 위에서 가능한 것이라고 사일러 담당관은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도발 행위를 한 뒤 협상을 요구하던 북한의 행태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시드니 사일러, NSC 북한담당관] “They no longer can...”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뒤 미국에 대화를 요구하거나,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해 미국이 협상조건을 서둘러 마련하는 일은 더 이상 있을 수 없다는 겁니다.

사일러 담당관은 또 미국과 한국이 강력한 동맹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북한의 이른바 `통미봉남’전술 역시 힘을 발휘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통미봉남이란 미국과는 대화하면서 한국과는 단절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사일러 담당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지도부에 대해 핵무기 추구에 앞서 주민들의 복지를 챙길 것을 촉구했다며, 미국은 북한인권 문제를 결코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책 설명회에 함께 참석한 해럴드 고 국무부 법률고문은 미국 정부가 북한 주민들을 염려하고 있다면서도, 식량 문제는 일차적으로 북한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해럴드 고, 국무부 법률고문] “Nutritional assistance...”

미국이 세계 여러 나라에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지만, 북한 주민들에 대한 영양 지원은 북한 정부가 국민에게 해줘야 할 기본적인 일이라는 겁니다.

이날 행사는1백50여명의 재미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백악관과 연방정부의 법률, 경제, 교육, 이민 담당 고위 관리들이 나와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을 설명하고 한인들의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