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중국,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 보내야”

  • 윤국한

오바마 대통령(우)과 후진타오 주석

오바마 대통령(우)과 후진타오 주석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 주석에게 북한의 도발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5일 밤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보,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특히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한반도의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연평도 공격으로 조성된 긴장 상태의 원인과 긴장 완화 방안을 놓고 엇갈린 견해를 보였습니다.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후 주석에게 북한이 도발적 행태를 중단하고 지난 2005년 6자회담에서 합의한 9.19 공동성명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북한이 국제적인 의무를 거부한 채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북한의 도발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것을 후 주석에게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동북아 지역 내 미국의 동맹국들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후진타오 주석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당사국들이 침착하고 이성적인 대화에 나설 것을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연평도 공격에 대해 북한을 비난하지 않았으며, 이미 제안했던 긴급 6자회담 개최 요구를 되풀이 했습니다.

후 주석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남북간 교전’으로 표현하면서, “이로 인해 민간인이 포함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재산 피해가 난 데 대해 매우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습니다.

후 주석은 또 “한반도는 매우 취약한 지역으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긴장 고조로 이어질 수 있고 심지어 통제불능 상태로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은 대화와 협상이라는 평화적 방법으로 이뤄져야 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가려는 게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먼저 해 이뤄진 이날 전화통화에서 두 정상이 동북아 평화와 안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 일본은 6일 워싱턴에서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의 연평도 공격 사건 이후 한반도 정세와 긴장 완화 방안을 논의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마에하라 세이지 일본 외무상은 회담에서 북한이 더 이상의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도록 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의 협력을 이끌어 내는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 장관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회담을 전후해 별도의 개별 양자회담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