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가다피의 죽음은 고통의 역사에 종지부" 오바마 대통령


가다피 사망에 관한 발언을 위해 백악관 로스 가든으로 걸어 나오는 오바마 대통령

가다피 사망에 관한 발언을 위해 백악관 로스 가든으로 걸어 나오는 오바마 대통령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일 가다피의 죽음으로 리비아의 오랜 고통의 세월이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자신은 나토 동맹군이 가다피를 제거하려는 리비아 국민의 노력에 함께 한 사실에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백악관의 제이 카니 대변인은 가다피의 사망으로 나토 동맹군의 임무는 끝날 것이라고말했습니다.카니 대변인은 이어 과도국가위원회(TNC)가 현 리비아의 통치기구임을 주장하는 유일한 기구라고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의 이같은 발언은 TNC가 가능한한 조속한 시일내에 민주주의 정부를 구성할 것을 촉구하는 오바마 대통령의 희망을 전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미국이 다른 나라와 함께 리비아의 민주화 전환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하고 리비아 지도자들은 군대를 통합해 민간 통치하에 둘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가다피의 사망에 관해 일일 정례 안보 브리핑을 통해 보고 받았다고 밝히고, 그러나 그에 앞서 그의 사망에 관한 언론 보도는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