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정상 “가다피 물러나야” 한 목소리


영국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캐머런 총리

영국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캐머런 총리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25일 한 목소리로 “리비아의 가다피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런던의 총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다피 정권에 대한 압박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며 카다피의 즉각적인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비아에서 연합군 작전이 “느리지만 꾸준히 전개될 것“이라며 연합군이 결국 가다피 세력을 붕괴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의 캐머런 총리도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카다피 정권을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영국 의회 연설을 통해 “미국과 영국은 자유를 위해 싸우는 사람들의 편에 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영국 관계가 보다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를 만드는데 필요 불가결한 관계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과 영국이 전세계적인 안보, 경제 문제는 물론 북아프리카와 중동의 민주화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