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남북관계 경색은 북한 지도부 실수 때문”


서울에서 벌어진 북한 지도층 규탄시위 (자료사진)

서울에서 벌어진 북한 지도층 규탄시위 (자료사진)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오늘 (8일),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은 북한 지도부가 한국과 미국 정부의 진의를 잘못 파악한 실수 때문에 빚어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천안함 사태로 남북관계가 어렵지만 정상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8일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은 북한 지도부의 실수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인천경영포럼이 주최한 조찬강연회에서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추진방향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북한은 한국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 때문에 남북관계가 경색됐다고 강변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은 포용정책을 기본으로 한 것”이라며 “비핵 개방 3천이야말로 남북한이 상생 공영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 장관은 현재 북한이 처한 외교, 경제적 상황은 “스스로 선택한 길”이라며 구체적으로 북한이 저지른 세 가지 중요한 실수를 거론했습니다.

우선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의 속뜻을 파악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경책을 구사했다는 점, 그리고 북한에 전향적 움직임을 보이며 출범한 바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에 대해서도 강한 압박정책을 편 점을 꼽았습니다. 이 때문에 현재의 남북관계와 미북관계가 어려워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세 번째 실수로 “북한 내부의 상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고 언급하고 “화폐개혁 실패가 그 결정적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선 “그냥 묵과하고 넘어가기 어려운 대사건”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해 또는 교역중단 등 외교 경제적 조치를 통해 북한이 이 같은 무모한 일을 다시 일으키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 장관은 하지만 “일부에서 북한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는 장기적으로 봐야 한다”며 즉각적인 물리적 대응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이날 경기도 안성에서 열린 탈북자 정착교육기관 하나원의 개원 11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해 천안함 사태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가 정상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지금 남북관계가 중대한 전환점을 맞고 있으며 당장은 남북관계가 아주 어렵다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미래는 여전히 밝다고 생각합니다. 남북관계는 정상적이고 건강한 관계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탈주민 문제는 북한의 현주소를 실증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머지않은 미래에 통일국가가 이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미래는 지금 북한에 있는 2천4백만 주민과 함께 평화로운 선진통일 국가를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현 장관은 “북한 이탈주민 2만 명 시대가 다가오고 있으며, 정부는 증가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바라보면서 통일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