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성 김 대표 방북 초청했지만 미국이 거부'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북한은 미북 대화의 문을 닫고 있는 것은 미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을 제의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그러나 미국은 이에 대해 외면하고, 마치 북한의 불성실한 태도 때문에 대화와 접촉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듯 책임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성 김 특별대표는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최근 북한에 직접 대화를 제의했음을 시사하면서, 하지만 북한은 대화의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성 김 대표가 대화를 시작하자면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상대방을 먼저 무장해제 시켜놓고 보겠다는 것으로 본질상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이 대 한반도 정책 전환을 거부하고 북한의 제도붕괴를 꾀하는 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