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탈북자들의 법률 고충을 돕는 탈북자 최영화 씨


‘법이 있거나 말거나 늘 착하고 바르게 산다’는 뜻에서 ‘법 없이도 산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예외의 경우도 있나 봅니다. 낯선 땅 한국에서 법을 몰라서 몸 고생, 마음 고생 한 번쯤 해 본 탈북자들.

이들은 한국사회에서 법을 모르면 살기 힘들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법률상담소를 찾을 수 밖에 없다고 하소연하는 탈북 후배들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 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탈북자들의 법적 고충을 돕는 탈북자 최영화 씨를 만나봤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