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드 로이스 의원, 탈북 난민 입양 법안 재 발의


북한 고아원을 방문한 ‘한-슈나이더 국제아동재단’의 샘 한 이사장(자료사진)

북한 고아원을 방문한 ‘한-슈나이더 국제아동재단’의 샘 한 이사장(자료사진)

미 연방 상원에 이어 미 하원에서도 ‘탈북 난민 입양 법안’이 발의 됐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출신의 에드 로이스 의원이 발의한 ‘2011 탈북 난민 입양 법안(North Korean Refugee Adoption Act of 2011)’은 미 국무장관을 대상으로 탈북 고아들의 입양 촉진을 위한 전략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유미정 기자입니다.

캘리포니아주 출신 에드 로이스 의원은 8일 탈북 고아들의 입양 촉진을 골자로 하는 ‘2011 탈북 난민 입양 법안’ 을 미 하원에 발의했습니다.

법안은 구체적으로 미 국무장관을 대상으로 북한을 탈출해 제 3국에서 위험한 조건하에 살고 있는 북한 난민 어린이들을 미국 시민들이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을 개발함으로써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또 미국이 한국 정부와 협력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북한 고아들의 국제 입양 지원을 위한 시범 프로그램을 만들 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이 밖에도 미 국무장관이 탈북 고아들의 입양 촉진을 위한 총체적인 전략 마련시 국제 입양 절차를 잘 아는 입양 기관 그리고 구호 단체들과 협의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로이스 의원은 지난 해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의 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당시 법안은 많은 공동 발의자를 확보했지만, 회기 중에 통과되지 못했었습니다.

로이스 의원은 8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법안을 탈북 고아들에 대한 구호 기회로 보는 인권운동가들과 미국 시민들이 법안 발의에 보여준 지원과 관심에 큰 격려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상원에서는 지난 2월 28일 노스 캐롤라이나 주 출신의 리처드 버 공화당 상원의원이 유사한 내용의 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