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사일 규탄 반발...유엔 안보리에 항의 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가 최근 비공개 회의에서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는데요, 북한이 이에 대해 비난하는 서한을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자성남 유엔대표부 대사는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안보리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이 북한을 겨냥해 핵 항공모함을 동원한 합동군사훈련을 진행하는 것은 외면하면서 북한의 자위적인 단거리 미사일 발사 훈련을 규탄하는 것은 부당하고 불공정한 안보리 처사의 전형적인 사례라는 겁니다.

자성남 대사는 미국의 대북정책과 미군과 한국 군의 합동군사훈련을 각각 `적대정책과 평양을 점령하기 위한 전쟁연습'으로 지칭하면서, 이 것이야말로 한반도 상황을 악화시키는 악순환의 근본적인 원인이자 국제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리가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우려한다면 공정한 태도를 유지하고 상황 악화의 근원을 제거하기 위해 필요한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성남 대사는 이어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안보리 의제로 상정해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안보리가 이 문제를 신속히 다뤄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북한 대표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자성남 대사는 이번 서한에 지난 19일과 20일 각각 발표된 외무성 성명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첨부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29일과 이달 9일, 그리고 13일에 스커드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각각 2 발씩 발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지난 17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습니다.

[녹취: 유진 리처드 가사나 대사] “The members of Security Council...”

7월 안보리 의장국인 르완다의 유진 리처드 가사나 유엔주재 대사는 안보리 이사국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이를 유엔 결의 1718 호, 1874 호, 2087 호, 2094 호 위반으로 규정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