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청천강호 선원들 감옥서 풀려나...이민국 출국 대기"

  • 김연호

지난해 7월 쿠바에서 신고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항해하다 파나마 정부에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지난해 7월 쿠바에서 신고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항해하다 파나마 정부에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선장과 선원 2 명이 파나마 이민국에서 풀려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들을 귀국시킬 북한 외교관들도 비자 문제 때문에 파나마에 아직 도착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불법 무기 밀매 혐의로 기소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선장과 선원 2 명에 대해 파나마 법원이 지난 달 27일 무죄판결을 내렸지만 이들은 아직 이민국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들의 변호인인 훌리오 베리오스 변호사 사무실 관계자는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청천강 호의 리영일 선장과 홍용현 1등 항해사, 김영걸 정치지도원이 지난 주 ‘라 호야’ 감옥에서 풀려난 뒤 이민국으로 신병이 인도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민국이 법원으로부터 통지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파나마 법무부의 로베르토 모레노 조직범죄 담당 검사는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2일 법원에 청천강 호 선장과 선원들의 출국을 금지해달라는 특별요청을 했고 이튿날인 3일 상급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베리오스 변호사 사무실 관계자는 청천강 호 선장과 선원들이 곧 풀려나기를 기대한다며 이들의 출국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쿠바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외교관 3 명이 파나마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당초 지난 주 도착 예정이던 이들 북한 외교관은 비자 처리가 지연돼 오는 9일에나 파나마에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청천강 호 선장과 선원들이 이민국에서 풀려나는 대로 쿠바와 러시아 모스크바, 중국 베이징을 거쳐 북한으로 귀국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청천강 호는 지난해 7월 쿠바에서 선적한 지대공 미사일과 미그-21 전투기 부품을 숨긴 채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다 적발됐습니다.

청천강 호와 선원 32 명은 7개월 동안 파나마에 억류돼 있다가 지난 2월 풀려났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