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군사 전문가, “대북 선제공격, 전면전 확대 가능”


미-한 합동 군사훈련 (자료사진)

미-한 합동 군사훈련 (자료사진)

미국 내 일각에서는 협상을 통한 북한 핵무기 폐기가 불가능해질 경우 북한 핵 시설에 대한 예방적 차원의 선제공격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선제공격은 상당한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고 미국의 군사 전문가가 주장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텍사스 주 앤젤로 주립대학의 브루스 벡톨 교수는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선제공격을 북한의 핵 능력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삼는 데는 여러 가지 어려움이 따른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군사 전문가인 벡톨 교수의 논문은 미국과 한국 내 일각에서 북한의 핵무기로 인한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선제공격을 한 가지 대안으로 주장한 데 대한 나름의 분석을 제시한 것입니다.

벡톨 교수는 우선 북한 내 핵무기 저장고의 위치가 불분명한 만큼 타격지점 선정이 쉽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벡톨 교수는 8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 전역에 흩어져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핵무기 저장고의 위치를 파악하기는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핵무기를 영변 핵 시설 주변에 비축하고 있을 가능성은 매우 낮고, 따라서 정밀타격은 더욱 어렵다는 겁니다.

벡톨 교수는 북한이 플루토늄탄을 미사일에 탑재할 만큼 소형화했는지 여부는 불확실하지만, 항공기나 선박을 이용해 핵 공격을 가할 수 있는 능력과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경우 북한의 핵무기 저장고는 운송수단에 인접한 여러 지역에 분산 배치돼 있을 가능성이 커 미군과 한국 군은 복수의 타격지점을 파악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된다는 겁니다.

벡톨 교수는 또 북한이 핵무기를 선박에 탑재할 경우 한국의 대표적 항구 도시인 부산이나 포항, 울산, 그리고 일본의 요코하마와 사세보 지역에 대한 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 봤습니다.

백톨 교수는 북한이 미국과 한국, 일본 간 공조를 깨기 위해 한국 외에 일본을 핵 공격 대상으로 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핵 공격을 당한 일본이 한반도에서 북한에 대한 보복공격에 즉각 나설 경우 한국 측의 거센 반발을 부를 수 있으며, 북한은 이로써 미국과 한국, 일본의 공조를 허무는 작전을 구사할 수 있다는 겁니다.

벡톨 교수는 북한을 겨냥한 선제공격을 검토할 경우 고려해야 할 두 번째 위험 요소로 북한의 대응공격 능력을 들었습니다.

북한은 비무장지대 인근에 수백 문의 장사정포를 배치하고 있고, 그 중 20%는 화학탄을 장전하고 있어서 북한이 즉각 대응에 나설 경우 순식간에 치명적인 전면전으로 확대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겁니다.

벡톨 교수는 선제공격을 당한 북한이 한국이나 일본의 대도시에 핵무기 공격을 가하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며, 미국과 한국의 합동 군사정책은 긴급 상황관리 대책까지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