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고위 당국자, “북한 중유 지원받은 만큼 핵 불능화 성의 보여야”


2007년 북한으로 갈 중유를 선적하는 한국 유조선 (자료사진)

2007년 북한으로 갈 중유를 선적하는 한국 유조선 (자료사진)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오늘 (20일)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과거 6자회담 과정에서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중유의 양 만큼 핵 시설 불능화를 약속하면 6자회담 재개에 응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실천적 의지를 보일 것을 보다 구체적으로 압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고위 당국자는 북 핵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북한이 과거 6자회담 과정에서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중유 75만t 만큼 핵 시설 불능화를 이행하겠다고 구두 약속을 하면 6자회담 재개에 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국제원자력기구 즉, IAEA 사찰단을 복귀시키거나 핵 시설에 대한 동결을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6자회담 관련국들이 북한에 대해 돈을 상당히 많이 썼지만 북한은 영변 냉각탑을 파괴하고 나서 그만이었다”며 “돈 받은 것만큼은 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한국 입장이고, 여기에는 중국과 러시아도 모두 동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6자회담 재개를 원한다면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행동을 먼저 취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힌 것이어서 북한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북한은 지난 2008년 12월 영변 핵 시설의 시료채취를 핵심으로 한 검증의정서 채택 문제로 6자회담이 장기 교착상태에 빠지기 전까지 한국과 미국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으로부터 중유 75만t에 해당하는 중유 또는 철강재를 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6자회담이 장기간 표류하면서 지난 해 4월 영변 핵 시설을 재가동하겠다고 선언하고 그동안 원상복구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선 외교통상부 고위 당국자의 이 같은 제안에 북한이 선뜻 응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원상복구를 할 수 있는 게 있고 없는 게 있는데 그걸 어떻게 구분해 판단합니까? 그럼 결과적으로 누가 먼저 파탄을 냈느냐 하는 이런 책임론으로 가는데 북한 또한 그런 식으로 가면 지금까지 불능화에서 원상복구 한 이런 부분에 대한 배상청구를 할 수 있어요.”

이 당국자는 또 “앞으로 6자회담이 열리더라도 과거와는 다른 형식이 될 것”이라며 “농축 우라늄과 장거리 미사일 문제가 새로 부상한 만큼 이를 의제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은 북 핵 일괄타결 방안으로 제시했던 ‘그랜드 바겐’ 방안에 대해 5자의 의견을 수렴해 북한을 상대로 협상할 용의가 있으며 만일 북한이 미국과 협상하기 원한다면 미국에 이를 위임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