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장남 "3대세습 반대한다"

  • 윤국한

김정남 (자료사진)

김정남 (자료사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북한의 3대 권력 세습에 반대한다고 말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읿김정남의 발언은 북한 권력 내부에서 처음으로 세습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개리에 밝힌 것이어서 앞으로의 파장이 주목됩니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텔레비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3대 권력 세습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의 민영방송인 `TV아사히’ 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남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복동생인 김정은이 북한 권력의 후계자로 사실상 공식화 된 데 대해 “개인적으로 3대 세습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때 김정일 위원장의 후계자로 알려졌던 김정남의 이 같은 발언은 현재 진행 중인 북한 내 3대 권력 세습에 대해 내부 인사가 처음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정남은 그러나 김정은이 후계자가 된 배경에 대해 묻는 질문에 “북한의 내부적 요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내부적 요인에는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남은 이어 자신은 “해외에서 동생이 필요로 할 때 도울 용의가 있다”며 “언제든지 동생을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김정남이 3대 권력 세습에 반대한다면서도 김정은을 도울 것이라고 말한 것은 나름대로 의도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김정은 체제에 호의적임을 밝혀 생존에 필요한 물질적, 정치적 지원을 얻으려는 것이란 분석입니다.

그러나 김정남이 굳이 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3대 세습에 반대한다고 말한 것은 앞으로 북한 내 권력 갈등의 불씨를 예고하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정남은 인터뷰에서 동생에게 뭔가 메시지를 전해 달라는 `TV아사히’ 기자의 요청에 “동생이 북한 주민들을 위해, 그리고 북한의 윤택한 생활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정남은 또 자신이나 또다른 동생인 김정철이 후계자가 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자신은 “원래 그 점에 대해 유감도 없고 관심도 없기 때문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동생인 김정은이 후계자가 된 것은 “부친의 결단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남은 이어 북한 내에서 김정은으로의 후계 작업이 빠르고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나름대로 내부적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자신이 그에 대해 논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부친인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과 사망한 부인 성혜림 사이에서 지난 1971년 태어난 김정남은 한때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거론됐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01년 도미니카공화국 여권으로 일본 밀입국을 시도하다 추방된 이후 중국 베이징과 마카오 등지를 떠도는 생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