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1일 국장급 회담...한국 "북 핵 공조 악영향 우려"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 (자료사진)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 (자료사진)

북한과 일본이 내일 (1일) 국장급 협의를 갖고 일본인 납치자 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해 논의합니다. 한국 외교장관은 북-일 간 관계 개선이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한-미-일 세 나라 간 공조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과 일본은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장급 협의에서 북한 측이 구성한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직과 구성, 책임자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협의는 지난 5월 말 두 나라가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납치 문제 재조사와 대북 제재 일부 해제에 합의한 데 이은 후속 회담으로 열리는 것입니다.

이번 협의에서 일본 측은 특히 북한 측의 위원회 구성이 적정한지에 대해 확인하고, 그 결과에 따라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일 두 나라는 지난 5월 합의에서 북한이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개시하는 시점에 일본은 인적 왕래 규제와 송금과 휴대 금액 규제 조치, 그리고 인도주의 목적의 북한 선박 입항 금지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측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담당 대사는 30일 베이징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1일 열리는 회담에서 "지난 5월 말 북-일 합의 이행에 관한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 대사는 또 이번 협의에서 일본 정부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항의할 것이란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말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가 북-일 간 협의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변경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무시하고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것은 주변국 등에 매우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북-일 관계 개선 움직임에 대해,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미-한-일 세 나라 공조에 우려되는 방향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이 것이 한-미-일 공조에 북 핵 측면에서 여러 가지 함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우려되는 방향으로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말씀을 드립니다."

윤 장관은 30일 한국 국회에 출석해 일본의 대북 제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과 일방적 제재가 있는데 어떤 식으로 제재가 해제되느냐에 따라 대북 공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일본 정부가 북-일 관계 개선과 관련해 성의 있는 설명을 한국 정부에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 정도로 생각할 순 없다고 대답해 한-일 간 협의가 원활하지 않음을 내비쳤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