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인신매매 최악 등급”

  • 김연호

미 국무부, “북한, 인신매매 최악 등급”

미 국무부, “북한, 인신매매 최악 등급”

북한이 8년 연속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기준도 충족하지 못하는 3등급 국가로 지정됐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정부가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돕기는커녕 강제 송환된 자국민들을 혹독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14일 ‘2010년 전세계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전세계 1백77개 나라의 인신매매 실태를 세 등급으로 나누고, 북한을 최하 등급인3등급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2003년부터 8년 연속 북한을 3등급 국가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국무부의 루이스 시드바카 인신매매 감시. 퇴치실장은 북한 정부가 인신매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0년 전세계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는 북한 정부가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찾아내거나 이들을 돕기 위한 노력은 하지 않은 채, 중국 당국에 의해 강제송환되는 주민들을 혹독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강제송환된 주민들을 조사할 때도 인신매매 피해자와 불법 이주자를 구별하지 않고 한국인들과 접촉했는지 또는 한국 문화를 접했는지 여부만 조사하고 있다는 겁니다.

중국에서 인신매매를 당하고 강제북송된 탈북 여성들은 수용소에 보내져 강제노동과 고문, 교도관들의 성적 학대를 당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특히 중국인 남성의 아이를 임신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들은 강제로 낙태를 당할 가능성이 높고, 아기가 태어나도 곧 잔인하게 살해될 위험이 높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여성과 소녀들이 가장 흔하게 당하는 인신매매는 중국 남성과의 강제결혼과 매춘 행위로 지적됐습니다. 식량과 일자리, 자유를 찾아 중국으로 넘어온 이들을

중국과 북한의 인신매매 조직들이 북한 국경수비대원들과 공모해 끌어 모으고 있다는 겁니다.

어떤 경우에는 친구나 이웃 주민이 인신매매단에 이들을 팔아 넘기기도 하고, 혼자서 중국으로 넘어간 여성들은 인신매매단의 꾀임에 빠지거나 납치를 당하기도 합니다.

인신매매 피해자들의 상당수는 중국어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죄수처럼 갇혀 지냅니다. 보고서는 중국 당국이 탈북 여성들을 모두 경제적 이주민으로 간주하고 강제북송하고 있는 현실 때문에 탈북 여성들이 특히 인신매매를 당할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의 시드바카 인신매매 감시. 퇴치실장은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 가운데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확인해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겁니다.

한편 보고서는 러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등 해외에 수출된 북한 노동자들의 인권 문제도 지적했습니다. 북한 정권이 외국과 계약을 맺어 노동자들을 보낸 뒤 이들을 계속 감시하면서 외부인과의 접촉을 막고 있다는 겁니다.

보고서는 탈출을 시도하거나 외부인에게 불만을 얘기할 경우 노동자 자신 뿐만 아니라 북한에 남겨진 가족들이 보복 당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금도 북한 당국이 관리하는 계좌에 들어간 뒤 이런 저런 명목으로 제하고 남은 일부만 노동자들의 손에 쥐어진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