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대북 수해지원 실무접촉 승인


한국 정부는 북한의 수해 피해 지원을 협의하기 위해 한국 민간단체들이 신청한 북한주민 접촉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한국 내 민간지원단체들의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박종철 회장 등 임원진 4명은 오는 22일부터 이틀간 중국 선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들을 만나 수해지원 문제를 협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접촉은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의 책임을 물어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한 이후 제3국에서 이뤄지는 첫 번째 남북 접촉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 접촉이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만남인 만큼 한국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에 부합한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현재까지는 일반적으로, 원칙적으로 대북지원사업은 보류가 되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순수한 인도적 지원만 예외적으로 유지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북민협이 앞으로 북측과 협의해 오는 내용들도 이러한 원칙을 바탕으로 판단을 하고 입장을 정해 나갈 생각입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대북 제재 조치 이후 처음으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말라리아 방역 물자를 전달하기 위해 신청한 개성 방문을 승인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