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방사포 추정 단거리 발사체 4발 발사

  • 윤국한

지난해 3월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장재도에서 실시한 방사포 사격 훈련 장면을 공개했다. (자료사진)

북한이 오늘 (30일) 또다시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4 발을 발사했습니다. 북한은 주변국들과 유엔 등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지난 달부터 계속해서 방사포와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30일 300㎜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4 발을 발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30일 오전 7시30분과 7시40분께 묘향산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2회에 걸쳐 단거리 발사체 2 발을 발사했다"며 "수 초 정도만 비행한 것으로 볼 때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오후 5시50분과 6시께 같은 지역에서 역시 동쪽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2 발을 추가로 발사했으며, 각각 210여㎞와 130여㎞로 사거리가 불규칙했다고 합참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합참에 따르면 210여㎞를 비행한 발사체는 동해 상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130여㎞를 비행한 발사체는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한국 군은 북한 군의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참은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국 군 당국은 이날 북한 군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300㎜ 방사포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발사한 300㎜ 방사포가 200㎞ 이상을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발사지점은 묘향산의 김정은 특각 (별장)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